<행복한 고양이 엽서 1024> : 아기 고양이가 오글오글 [행복한 고양이엽서]



<행복한 고양이 엽서> 만들기 

그 천번째하고 스물하고 네번째,



기다림의 형태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.

그 중, 고양이들이 할 수 있는

가장 간절한 기다림은 아마도

턱받이가 아닌가 합니다.


누군가의 발 앞에서 

그 상대를 올려 보면서, 

반짝 반짝 두 눈을 빛내는

그런 기다림 말입니다.


특히나, 그 턱받이를 하고 있는 것이

아기 고양이들이라면

도저히 그 마수에서 벗어날 수 없어

결국 그들의 요구사항을 들어주게 된답니다.


다만,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

조금 더 그 모습을 즐기고자

들어줄 듯 말 듯, 약 올리게 되는 

그런 부작용은 있지만 말입니다.




덤:




"아직 멀었냐옹?"

"좀만 더 기둘려봐봐!! 저 아저씨 곧 넘어온다!"







Blog: http://rara1733.tistory.com/
twitter: rara1733
FaceBook: rara1733
Instagram: rara1733




아래 구독버튼을 눌러주시면 길고양이들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. ;ㅅ;/
그러나 제가 직장을 때려치우는 것에는 하등의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.


이글루스 가든 - 길고양이 동맹

덧글

  • Akatsuki 2011/11/14 19:42 #

    주워가고 싶어지는 귀여움이네요ㅠㅠㅠㅠ
※ 이 포스트는 더 이상 덧글을 남길 수 없습니다.